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재철생각

오뚝이 심재철
재철생각
게시판 상세보기
29년간 불꽃이 되어준 故 김영삼 前대통령과의 약속
2023.11.22
심재철 | 조회 230

29년간 불꽃이 되어준 故 김영삼 前대통령과의 약속 


巨山 故김영삼 대통령 서거 8주기를 추모하면서 29년 전 제가 가지 않은 길을 따라 정치라는 긴 여정을 시작할 때 계기가 되었던 김영삼 대통령과의 약속을 떠올려봅니다


저는 1993년에 트럭과 정면충돌하는 대형교통사고 후 9개월 만에 휠체어를 타고 퇴원한 이후로도 재활치료에 집중하고 있었습니다. 생을 마감할 뻔했던 교통사고 전과 후로 세상이 달라보였듯이 제 인생행로가 급격하게 요동치고 있었습니다


보너스 같은 남은 생의 길이 어디로 향할지 몰랐지만 이타적인 삶을 살지 않으면 새 삶에 대한 불경이 될 것 같은 생각에 나는 남은 보너스 인생에 대한 본격 설계에 들어갔습니다. 차분히 생각할 시간이 필요했고 재활치료 겸 중국으로 갔습니다. 중국 문화혁명 와중에 이층에서 떨어져 하반신 마비가 된 등소평의 아들을 치료한 중국 의사에게 침술과 약초 같은 중의학으로 교통사고로 신경손상을 입은 왼쪽 다리를 치료할 생각이었습니다.


그런데 여름 중국으로 전화가 왔습니다. 김영삼 대통령의 전언이었습니다. 1996년 총선에 김 대통령의 민자당 후보로 출마하라는 것이었습니다. 나의 첫 반응은 헛웃음이었습니다. 불과 4년 전인 1991년 윤석양 일병의 폭로로 세상에 드러난 기무사의 민간인 사찰 대상으로 사찰 리스트 372번인 심재철이었습니다. 민간인 사찰대상으로 열 명 안팎의 언론인 리스트에 든 나를? 1988년 국회 광주청문회 때 청문회 증인으로 참석한 나를 국민의 관심사에서 멀어지게 멀리 한 달 넘게 북극으로 출장 아닌 출장을 보냈던 나를? 방송사 최초로 노조를 만들었다고 기자인 나를 사업국으로 쫓아 보내 스키캠프나 관장하게 했는데? 위험인물이라며 절대 정치부로는 보낼 수 없다던 나를 여당의 국회의원 후보로 내세운다? 기가 찰 생각이었습니다

나는 한마디로 전화를 끊었습니다


전두환 노태우를 감옥에 보내면 생각해볼게요.”

 

그때는 상상조차 할 수 없었지만 그렇게 시작된 4개월여 지속된 설득은 차츰 미래의 약속을 구체화하고 있었습니다. “지역갈등, 우리 세대에는 반드시 딛고 넘어서야죠. 진흙탕 같은 구시대 탁류를 새 시대 새 흐름으로 바꿀 수 있다면 저는 희생할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현 정권이 내세운 역사 바로세우기가 정말이라는 것이 확인된다면 말이죠.” 


그리고 그해 1217일 전두환, 노태우 두 대통령이 전격 구속되자 나는 가능성이 없는 미래를 두고 했던 내 약속이 이제 현실이 되었음을 직감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일주일 후 나는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 연루자들 가족 모임에 나갔습니다. 나는 김대중 대통령 부부와 한 테이블에 앉았습니다. 뒤쪽의 참석자 중 새로운 얼굴 몇 분이 보였습니다. 영남 출신 판사인 추미애 씨를 비롯한 보수진영과 가까워 보이는 인물들이었습니다. 내후년 대선을 앞두고 김대중 대통령이 이번 총선에 비호남권 인사들을 영입하는데 공을 들인 결과라 했습니다. 당시 김영삼 대통령이 역사바로세우기의 기치를 내걸고 군부정권과 단절을 시작하며 새 흐름의 물꼬를 튼 이후 여당에서도 야당에서도 새 시대의 움직임이 시작되고 있었습니다내 언 마음에도 불꽃이 닿아 막 발화하는 것 같았습니다


이게 총선승리의 일회성 불쏘시개로 끝날지언정 

우리 세대는 기꺼이 이 엄혹한 세상을 밝힐 수만 있다면, 새 시대의 열망을 꽃 피울 수만 있다면 스스로 불꽃이 되어 불구덩이에 뛰어들 준비가 되어있어야 한다.” 


그것은 적어도 1980년 나라를 위해 자신을 희생할 각오가 되어있었던, 서울역 광장에 모여 있었던 십만 대학생들의 외침이기도 했습니다. 적어도 천하를 생각해 본 적이 있는 우리 1980년 학우들의 잃어버린 봄을 위해서라도 나는 스스로 불꽃이 될 준비가 되어있었습니다.

 

그 모임 직후인 199512월 말 나는 내 삶의 궤적에서 단일대오로 함께 해오신 분들의 만류를 뒤로 하고 민자당에 입당했습니다. 이후 보수와 진보 진영의 이념싸움에서 진보진영은 반대편에 선 나를 집요하게 공격했지만 나는 단 한 번도 후회하지 않았습니다. 비록 내가 처음 정치에 입문한 명분이었던 지역색 타파의 길은 아직도 요원해 보이지만 그렇다고 결코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 내 스스로가 지역색 타파의 불꽃이 되겠다는 각오는 결코 중단될 수 없는 내 정치존재의 이유이고 내가 정치하는 동안 그 불꽃은 계속되리라 믿기 때문입니다


29년 전 巨山 故 김영삼 대통령과의 약속은 29년 동안 심재철의 가슴에 견고히 새겨졌습니다. 입당한지 29년 동안 야당 생활을 19년간 했지만 모진 비바람과 추위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힘이 되었습니다. 세풍, 노무현 탄핵 후폭풍, 천막당사, 바른미래당 등 당이 와해될 위기 속에서도 오직 한 길로 당을 지키게 한 힘이 되었습니다


못생긴 나무가 산을 지킨다.’ 


오늘도 김영삼 대통령과의 약속은 불꽃이 되어 제 가슴 속에서 활활 타고 있습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563개(1/57페이지)
재철생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63 모바일 강준만의 MBC 흑역사 사진 파일 의원실 2024.01.10 318
562 역사를 오도하는 민주당의 왜곡- 성명 사진 파일 심재철 2023.12.15 314
561 역사 ‘서울의 봄’을 착용한 영화 ‘서울의 겨울’ 사진 파일 의원실 2023.12.12 306
>> 29년간 불꽃이 되어준 故 김영삼 前대통령과의 약속 사진 파일 심재철 2023.11.22 231
559 힘내라! 대한민국 수험생 사진 파일 심재철 2023.11.15 261
558 방송3법 야당 일방처리 사진 파일 심재철 2023.11.09 276
557 제61회 소방의날, "국민이 안전한 나라"를 만들겠습니 사진 파일 심재철 2023.11.09 229
556 수도권 빈대 다수 출몰, 대응요령 파일 심재철 2023.11.06 212
555 독도는 우리 민족의 마음이 새겨진 대한민국의 영토입니다 파일 심재철 2023.10.25 276
554 심재철, 풍요롭고 행복한 추석되시길 사진 파일 심재철 2023.09.28 376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