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보도자료

언론보도
보도자료
게시판 상세보기
기재부 실태조사 결과, 지난해 모바일상품권 발행건수 1억 7,348만건, 금액 2조 1,028억원
2019.10.17
의원실 | 조회 19

드림 디자이너

심 재 철

보도자료

2019. 9. 27

TEL:02) 788-2566, 784-4164

FAX:02) 788-0247

www.cleanshim.com

cleanshim@assembly.go.kr

기재부 실태조사 결과지난해 모바일상품권

발행건수 1억 7,348만건금액 2조 1,028억원

모바일상품권 3만원 초과 부과인지세 추정액은 34억원 달할 듯

인지세 내년부터 과세할 경우 영업이익 최대 2.5% 감소

 

기재부가 모바일상품권 발행업체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한 경우 지난해 상품권 발행건수는 1억 7,348만건에 발행금액은 2조 1,02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내년에 모바일상품권에 대한 인지세를 부과할 경우 업체별 부담세액은 최대 4억원에 달하며 이로 인한 영업이익은 최대 2.5%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기재부가 국정감사를 앞두고 심재철의원(안양동안을)에게 제출한 실태조사 자료를 통해 밝혀졌다.

 

기재부는 내년도 모바일상품권 인지세 부과를 앞두고 모바일상품권 발행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모바일상품권 발행업체 23개사 중 14개 업체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18년도 기준 14개사의 모바일상품권 발행건수는 1억 7,348만건에 발행금액은 2조 1,02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16년 대비 ‘18년 발행건수와 발행금액 모두 1.6배 증가했다.

 

[모바일상품권 발행현황

(단위만건억원, *()는 전년대비 증가율)

 

‘16

‘17

‘18

발행건수

10,819

12,618

(16.6%)

17,348

(37.5%)

발행금액

13,032

15,915

(22.1%)

21,028

(32.1%)

 

이 중 ’18년 기준 발행건수 기준 3만원 이하 모바일상품권은 약 94%인 1억 6,231만건이며내년도 법시행에 따라 모바일상품권 인지세가 부과되지 않는 3만원 이하 발행금액은 약 54%인 1조 1,344억원에 달했다.

 

반면 내년 인지세 납부대상인 3만원 초과 모바일상품권의 현황을 살펴보면 ‘18년 기준 3만원 초과는 발행건수 기준 1,117만건(6.4%)에 달하며발행금액 기준으로는 9,684억원(46.1%)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18년 12월에 인지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이 통과됨에 따라 ‘20년부터 3만원 초과 모바일상품권에 대해 200~800원의 인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3~5만원: 200, 5~10만원: 400, 10만원 초과: 800)

 

총 14개 업체의 모바일상품권 발행현황(’18년 기준)은 최소 8,812~최대 6,418만건으로 다양했으며금액별로도 최소 19억원에서 최대 5,945억원에 달했다발행금액 기준으로 볼 때 1천억원 이상 업체는 7개 업체, 1백억원~1천억원은 4개 업체, 100억원 미만은 3개업체였다.

 

정부가 3만원 초과 모바일상품권에 대해 인지세를 과세할 경우 인지세 추정액은 ‘18년 기준 34억원에 달하며 업체별 부담세액은 최대 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또한 인지세를 과세할 경우 영업이익은 최대 2.5%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상품권 발행업체는 적자업체 1곳을 제외하고 ’16~‘18년 평균 영업이익률은

1.3%~34.1% 수준이며인지세 부과에 따라 0.6~31.5%로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년도 법시행에 따라 인지세는 모바일상품권 발행업체가 전부 부담하지만인지세 부과에 따른 물품·용역 공급자플랫폼 사업자 및 발행업체간 수수료 조정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전망되었다.

 

기재부의 자료에 따르면 모바일상품권 발행업체가 카카오톡소셜커머스(쿠팡), 오픈마켓(11번가등에서 상품권을 판매하는 댓가로 지급하는 플랫폼 수수료는 3~10%에 달하며물품·용역 공급자가 모바일상품권 발행·판매의 대가로 모바일상품권 발행업체에게 지급하는 수수료는 5~10%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심재철의원은 모바일상품권에 대해 내년부터 인지세를 부과할 경우 발행규모가 작은 업체들에게는 과중한 부담이 될 수 있고플랫폼 사업자 및 물품·용역 공급자간의 부담이 전이되는 문제 등이 발생할 수 있는만큼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1,513개(1/152페이지)
보도자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국민께 진술서를 공개합니다. 의원실 2019.05.06 1810
1512 심재철 의원, 자유한국당 국정감사 우수의원 선정 새로운 글 의원실 2019.11.18 3
1511 심재철 의원, 4개 금융공공기관 감사직에 비전문가 낙하산 인사 방지하는 의원실 2019.11.15 7
1510 심재철 의원, 중소기업 창업 시 도소매업도 5년간 최대 100% 세제 혜 의원실 2019.11.14 8
1509 심재철 의원, 조국방지법 발의 의원실 2019.11.14 7
1508 71개 공공기관, 기관명칭 변경에 140억원 사용 파일 의원실 2019.11.06 18
1507 심재철 의원, 해외시장 전문인력 세액공제 법안 발의 파일 의원실 2019.11.06 16
1506 심재철 의원, 기초 학용품 부가가치세 면세 법안 발의 파일 의원실 2019.11.05 15
1505 심재철, 안양시 평촌중학교 실내체육관 및 급식소 신축 예산 25억 3천만 파일 의원실 2019.11.05 22
1504 심재철 의원, 월북하거나 북한 사회주의 활동 경력자는 상훈 제외하는 ‘김 파일 의원실 2019.10.31 16
1503 통계청 퇴직자 소속 업체들,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37억 원 싹쓸이 파일 의원실 2019.10.25 29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