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심재철 ON AIR

언론보도
심재철 ON AIR
게시판 상세보기
최고위원회의 “코로나 추경, 보편적 현금 뿌리기보다 세금 감면으로 지원해야”
2020.03.12
의원실 | 조회 76

심재철 원내대표는 12일 열린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우량 중소기업들이 허덕이고 도산 위기에 처했다"며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신속자금지원제 같은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신용보증을 받은 기업에 은행이 추가 심사 없이 곧바로 대출해주는 신용보증 자동대출을 추진해야 한다"며 "세금 감면을 통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숨통을 터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이제라도 대구·경북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이뤄져야 한다. 상상력 빈곤이 드러나는 상품권 살포로는 경제를 살릴 수 없다"며 "우리 당은 직접 타격을 받는 취약계층, 자금난에 시달리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급한 불을 꺼주는 제도를 만들겠다"고 했다.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1,047개(3/50페이지)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