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심재철 ON AIR

언론보도
심재철 ON AIR
게시판 상세보기
올바른 역사 교과서 만드는데 야당이 반대해서야 / 새정련, 면책특권에 숨어 황당한 대선 개표부정 타령
2015.10.14
의원실 | 조회 663

2015.10.14 새누리당 최고중진연석회의  

교과서는 특정한 시각의 편향됨이 없이 중립적으로 기술돼야만 한다. 그러나 현재의 검정교과서에는 일부 좌편향 된 사례가 적지 않다. 한 예로 두산동아가 출간한 교과서에는 ‘해방 후 북한 정부 수립에 남한 주민도 투표에 참가했다’는 북한의 거짓주장이 그대로 실려 있다. 한국사는 2017학년도부터는 수능에 필수로 들어가는데 만일 수능시험에 ‘북한 정부 수립에 남한 주민이 참여했는가’라고 묻는 문제가 나오면 두산동아의 교과서로 배운 학생에게는 정답으로 인정해줘야 할 판이다. 하나의 동일한 시험문제를 풀어야 할 때 서로 다른 교과서로 공부한 학생이 교과서에 따라 유리해지고, 불리해지는 공정성에 어긋나는 일이 벌어지는 것은 누가 책임질 것인가. 또 나중에 교육부의 지시로 수정되긴 했지만 천재교육, 두산동아, 미래엔에서 제출한 검정본에는 ‘대한민국이 한반도 전체가 아닌 남한만의 유일한 합법정부’라고 기술돼있었다. 이미 철 지난 것으로 판명된 수정주의 사관을 여전히 버리지 못한 좌편향 필진이 교과서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부모 입장에서도 우리의 자식들이 좌편향된 집필진들이 만든 교과서로 공부하라고 더 이상 놔둘 수는 없는 노릇 아니겠는가. 새정치민주연합이 이처럼 북한의 시각으로 잘못 서술된 역사를 바로잡으려는 정부의 노력에 반대하는 것은 결국 자신들이 그동안 그토록 떼어내고자 했던 종북 꼬리표를 다시 갖다 다는 실책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야당이 앞으로도 계속 올바른 역사교과서 만들기를 반대한다면 일부 좌편향 세력의 지지를 얻어낼지는 모르겠지만 대신 대다수 국민들로부터는 철저히 외면당하게 될 것이다. 



하나 더 말씀드리겠다. 새정치민주연합의 강동원 의원이 어제 대정부질문 자리에서 황당무계한 헛소리를 해 국민들을 아연실색하게 만들고 있다. 대선 지난지가 언젠데 무슨 대선 개표부정 타령인가. 부정선거로 뽑힌 대통령이여서 정통성이 없다니, 박근혜 대통령을 뽑은 국민들을 능멸하는 발언이다. 헌법에 의해 사라져버린 통합진보당 출신다운 발언이지만 이런 발언이야말로 면책특권 뒤에 숨어서 저지르는 비열한 짓이다. 새정치민주연합이 ‘당과는 상관없는 개인의 발언’이라고 말하는데 꼬리 자르기가 아닌가 싶다. 여야를 막론하고 대정부질문을 하면 당을 대표해서 나가는 것인 만큼 당에서 중복되거나 누락되는 아이템은 없는지 사전에 질문아이템을 확인하는데, 문제가 터지자 ‘당과는 관계없다’고 말하는 게 매우 미심쩍다. 새정치민주연합은 강동원 의원의 발언이 망언이라는 것을 명백히 밝힘으로써 새정치민주연합이 국법질서 테두리 안에 있는 정당임을 분명히 해야 할 것이다. 아무런 조치도 없이 어물쩍 넘어간다는 것은 비호한다는 것에 다름 아닐 것이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1,047개(10/50페이지)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