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심재철 ON AIR

언론보도
심재철 ON AIR
게시판 상세보기
기자간담회 "국민들은 마스크 몇 장에 긴 줄서는데… 중국에 마스크 보내는 文 정부"
2020.03.01
의원실 | 조회 313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부가 코로나 확산 국면에서도 중국 입국자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과 심각한 국내 상황에도 중국에 방역물품을 지원한 일을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1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한코로나 확진자가 3500명을 넘었다. 전문가들은 이 추세라면 3월 안에 확진자가 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대통령의 인식과 정부의 대처는 국민의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심 원내대표는 지난달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당대표들의 회동에서 '지금이라도 중국인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는 황교안 통합당 대표의 요구에 문 대통령이 “사태 초기라면 몰라도 중국인을 입국금지하면 우리나라도 다른 나라의 금지대상이 될 수 있다”고 한 발언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사태 초기라면 몰라도’라는 부분을 짚으며 “처음부터 감염원 유입 차단을 위해 중국인 입국을 금지했어야 한다는 미래통합당과 전문가들의 주장이 타당했음을 나타내는 말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심 원내대표는 현재 전 세계 78개국에서 한국에 대한 입국 금지 및 격리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대통령이 시진핑 방한에 매달린 나머지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 중국 감염원 차단을 하지 않겠다고 한 대가를 우리 국민들이 혹독하게 치르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무능한 보건복지부장관 그리고 외교부 장관을 즉각 해임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미국이 대구지역에 대해 여행금지 경보를 발령한 일과 왕이 중국 외교장관이 불필요한 국가 간 이동을 줄이는 것이 감염 확산에 매우 중요하다고 한 일들을 거론하며 “중국을 포함한 전 세계 78개국들이 ‘외교보다는 방역이다’라면서 한국인의 입국을 막는데, 왜 문재인 대통령만 이를 외면하고 있나”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더 중요한 가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은 마스크 몇 장 사려고 몇 시간씩 비를 맞으며 줄을 서는 와중에 정부는 중국에 마스크 3만장, 라텍스 장갑 14만 켤레를 보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오늘이라도 중국인 입국을 전면금지해 국내로의 감염원 유입을 원천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1,101개(5/53페이지)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